HOME

ENG

한국어

정보

INFORMATION

전시정보

Exhibition Information

«캠프, 미디어의 약속 이후»



관람기간
2021.11.25.–2022.2.27.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제2전시실


관람시간
오전 10시–오후 6시


공지
관람종료 1시간 전 입장마감
휴관 월요일(공휴일 제외), 1월 1일, 설날
관람 무료, 단체관람 사전 예약

«CAMP After Media Promises»



Term
November 25, 2021–February 27, 2022


Location
Nam June Paik Art Center Gallery 2


Hours
Opening hours 10am–6pm


Notice
Last entry one hour before closing
Closed on Mondays (except holidays), New Year’s Day
Free admission, Reservation required for group visits

보도자료

Press Release

크레딧

Credit

무빙 파노라마
편집: 캠프(아쇼크 수쿠마란, 로한 차반, 샤이나 아난드, 지니아 암바파르디왈라)
키프레이밍: 아지트 산클라
사운드: 벤카트 아이어


카메라의 라이브 안무
캠프, 얀 게르버, 서울익스프레스, 최태윤 스튜디오, 대림상가아파트자치관리위원회


비디오 아카이브에 대한 제안
NJP.ma, a project by Pad.ma (CAMP and 0x2620.org)

A Moving Panorama
Edit by CAMP (Ashok Sukumaran, Rohan Chavan, Shaina Anand, Zinnia Ambapardiwala)
Keyframing by Ajit Sankhla
Sound by Venkat Iyer


A Live Choreographed Camera
CAMP with Jan Gerber, Seoul Express (Youjin Jeon, Minki Hong) and Taeyoon Choi
Daerim Plaza Governing Office


An Archive Proposal
NJP.ma, a project by Pad.ma (CAMP and 0x2620.org)

서문

Statement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2020년 수상작가인 캠프(CAMP)는 인도 뭄바이에 기반을 둔 협업 스튜디오다. “CAMP”라는 이름은 4개의 알파벳으로 시작하는 단어들을 코딩으로 추출하여 조합하는 것으로, “마법 같은 가능성을 지닌 창작하기(Creating As Magical Possibilities)”, “미시적 힘에 의한 공유지(Commons According to Micro Power)”, “컴퓨터 예술 혹은 윤리적 정치(Computer Art or Moral Politics)”처럼 만들어진다. 이러한 약어의 가짓수는 십만 개가 넘지만 작가들이 강조하고 있는 조어들의 예시에서 드러나듯 캠프는 여러 작가들이 다양한 시민, 기술자 등과 개방적으로 협업하며 미디어의 문턱을 낮추는 참여적 작업을 통해 사회 시스템과 기술 하부구조를 탐문한다. 각기 다른 상황에 처한 사람들과 힘을 합쳐 이들의 에너지로 테크놀로지의 새로운 전환 가능성을 표명하고자 하는 캠프의 작업은 전지구적 신자유주의 자본의 권력에 맞서 지역사회와 수공의 협력으로 공공 · 공동 · 공유의 개념을 재설계해 나간다.
       전시 제목인 «캠프, 미디어의 약속 이후(CAMP After Media Promises)»도 두문자어 방식으로 구성되는데 여기에서 “캠프”는 작가명이자 “진영”이라는 보통 명사의 뜻도 될 수 있다. 작가들은 거대 미디어 인프라가 우리 삶과 가치 체계를 빈틈없이 지배하고 있는 오늘날 네트워크 미디어 환경에서 그 매체 기술들이 약속했던 전망에 개입하여 다른 여지를 만드는 “이후”를 제안한다. 전기와 에너지, 교통과 교역, 텔레비전과 라디오, 영화와 비디오, 인터넷에 이르기까지, “미디어”는 우리를 둘러싸고 지탱하는 “환경”이다. 그래서 각종 미디어들이 약속한 세상에 도달했을 때 그 미디어 기술이 독점적이고 권력적인 구조로 작동한다면 그 기술들의 이후를 다르게 모색할 필요가 있다. 스스로 어떤 여지를 도모하는 작은 개인들이 모여 자율적인 진영을 이루도록 하는 것이 캠프의 작업이다. 백남준아트센터의 전시는 캠프의 주요 작품들을 대형 스크린의 파노라마로 펼쳐 놓는 스크리닝, 서울에서 폐쇄회로 카메라로 촬영하는 신작의 라이브 스트리밍, 백남준아트센터 비디오 아카이브에 대한 파일럿 프로젝트로 구성된다. 그리고 이 세 가지 섹션을 웹 플랫폼 njpcamp.kr 에서도 접속할 수 있다. «캠프, 미디어의 약속 이후»는 미술관, 시네마, 아카이브, 웹사이트가 전형적인 쓰임새에서 벗어나 서로 교차하며 플랫폼 간에 “시프트”가 일어나는 전시이자, 미디어로서 전시 자체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경험하는 현장이다.

CAMP, the winner of Nam June Paik Art Center Prize 2020, is a Mumbai–based collaborative studio, and works with film, video, electronic media and public art forms, exploring various media technologies through research, infrastructural interventions, presentation, and documentation. The exhibition’s title, CAMP After Media Promises, is one of the more than 100,000 backronyms for CAMP, produced by a computer script, on their first website in 2007. Their methods are about taking technology of all kinds in unfamiliar and often utopian directions with sharp gestures, drawing energy from their understandings.
       The contextually rich, environment–shifting media work of CAMP relocates and redefines the categories of observer, subject, network, database, image and sequence, by stealing power, time and access from existing megastructures. CAMP’s work goes to the heart of what is at stake when such systems overlap our living systems, and our value systems. Their after–proposals are responses to a change in conditions and horizons, immediate or longer–term, and a non–acceptance of the current, limited use of any technology. After–cableTV, after–electrification, after–internet, after–CCTV are not post–or going past, rather they are ideas and actions that breed in these intersecting environments, disturb their promises, and encrust them with possibilities. We are asked to remember many “promises of media,” and the politics and geography of both those words.
       For this exhibition, CAMP presents an essay through their practice in a large–format, eight–screen sync–video environment. By not merely presenting a series of works, by making it a journey through the inside and outside of artworks, this format is their response to the question of the “exhibition” today. They explore a series of interventions, from a TV station inside a market in 2004, to a new film being shot on CCTV in Mumbai in 2021. For CAMP “media” is just another word for environments that surround and sustain us. Their images and arrangements are thus shifts in the environment, at certain crossings of time, space and opportunity, and now as another wave of digital technology passes through us. This exhibition includes a new commission by Nam June Paik Art Center drawing on the cinematography of CCTV in Seoul (with artists Seoul Express and Taeyoon Choi) at cctv.camp, and their proposal of an open–access application for Nam June Paik Art Center Video Archive (with 0x2620) at njp.ma. In parallel, a microsite at njpcamp.kr is open as a web portal of the exhibition bringing a new experiential dimension to it.

캠프

Camp

캠프는 샤이나 아난드와 아쇼크 수쿠마란, 산제이 반가르가 주축이 되어 2007년 결성하였다. 인간을 소외시키지 않으면서 몸으로 직접 부딪혀 테크놀로지를 다루는 캠프의 프로젝트는 에너지, 통신, 운송, 감시 시스템, 항구, 선박, 아카이브 등 다양한 사회적, 기술적 집합체를 다룬다. 캠프는 고정된 기능이나 운명을 지닌 기술이 아니라 불안정하고 빈틈이 있으며 논쟁적인 기술의 면들을 보여주며 테크놀로지를 예술적 활동의 매체와 무대로 삼는다. 캠프의 작업은 인도 국내뿐만 아니라 뉴욕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 베를린 세계문화의 집,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앤솔로지 필름 아카이브, 샤르자 비엔날레, 카셀 도큐멘타, 뮌스터 조각프로젝트 등 세계 유수의 미술 현장에 소개되었다. 여러 도시의 시장과 거리에서도 작품을 선보였으며, 근거지인 뭄바이 추임마을에서는 15년 동안 옥상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Go to studio.camp

CAMP was founded in 2007 by Shaina Anand, Ashok Sukumaran and Sanjay Bhangar. It has been producing provocative new works in a practice characterized by a hand–dirtying, non–alienated relation to technology. Their projects have entered many modern social and technical assemblies: energy, communication, transport and surveillance systems, ports, ships, archives–things much larger than itself. These are shown as unstable, leaky, and contestable “technology,” in the ultimate sense of not having a fixed–function or destiny, making them both a medium and stage for artistic activity. CAMP’s work has been shown in global venues, as well as India, including MoMA New York, Tate Modern, Serpentine Galleries, HKW Berlin, Ars Electronica, Anthology Film Archives, Sharjah Biennial, Kassel documenta and Skulptur Projekte Münster, and also in the streets and markets of cities around the world. From their home base in Chuim village, Mumbai, they run a rooftop cinema for the past 15 years.

Go to studio.camp

무빙 파노라마

A Moving Panorama

뭄바이, 맨체스터, 예루살렘, 카불, 샤르자 등 세계 여러 도시에서 그동안 캠프가 작업한 주요작들이 극장처럼 조성된 전시실에서 대형 스크린들의 무빙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미술사에서 원래 파노라마는 19세기 원형의 움직이는 캔버스에 그린 풍경화로 360도 뷰를 제공함으로써 일종의 가상현실처럼 관람자가 풍경 속에 있는 경험, 여러 장소를 여행하는 경험을 할 수 있는 장치였다. “도시는 거대하고, 이미지는 (여전히) 자그마하다.” 캠프는 다양한 도시의 특수한 맥락에서 낯선 방법론으로 미디어를 사용한 기존 작품들을 이러한 무빙 파노라마 형식을 빌려 7막의 비디오 에세이로 연출한다. 각 작품들의 안과 밖을 넘나드는 파노라마 고유의 시점 변화를 따라가며 전개되는 영상은 또한 전시란 무엇인가라는 캠프의 문제의식과도 연결된다. 여덟 개의 스크린은 개별적으로 작품을 상영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동기화되어 42분 동안 이미지, 사운드, 텍스트를 주고 받으며 관객에게 색다른 몰입감을 선사한다.

0. 비디오 이후의 도시
1. 전기의 시간과 공간
2. TV 정치학
3. 사회적 CCTV
4. 누설
5. 그레이 박스, 브라운 보트, 그리고 바다
–1. 회귀.

CAMP presents an essay through their practice in a large–format, 8 screens sync–video environment. By not merely presenting a series of works, but making it a journey through the inside and outside of artworks, this format is their response to the question of “exhibition” today. The installation is a “moving panorama,” which was historically a painted environment with moving canvases that would take you from place to place, sometimes imaginary ones. It is also a tour through the ages, where electronic media and modernity, in general, has evolved in compressed timelines, in the places of the world they live and have worked in.
       CAMP says “the city is big, the image is (still) small.” Many of the images and sounds here have been recorded or produced by unconventional equipment in non–standard situations, from inside control rooms and in cable networks, from the Somali coast to their studio rooftop, from “made” to “taken,” also open to being taken in turn, via their long–running open archival practice.

The installation has 7 acts in that unfold in time as well as in space:

0. City after Video
1. Electric Time and Space
2. TV Politics
3. CCTV Social
4. Leaky Abstraction
5. Grey Boxes, Brown Boats and the Sea
–1. Returns (Descent into the Ordinary)

관제실에서 보는 저녁 풍경
뭄바이 2018

Evening Landscape from the Control Room
Mumbai 2018



뭄바이 반드라 지역 추임 마을에 위치한 캠프의 스튜디오 옥상에서는 이웃 지역을 가상으로 둘러볼 수 있다. 잊혀진 골프 코스와 망고 과수원, 카스트 폐지를 주장했던 암베드카르 추종자들의 정착지와 코코넛 아그리파다, 그리고 150년의 역사와 1.5초의 시간 속에서 점박이 비둘기는 우리에게 미래를 보여준다. 지난 수 년간 캠프는 영화 만들기의 매체로 폐쇄회로 장치를 사용해 왔다. 팬–틸트–줌 기능이 있는 CCTV 카메라는 주변을 가까이 들여다보고 그 기억을 저장하게 한다. 이 날 저녁의 이야기는 주후 해변의 1000번째 일몰로 시작하여 풍경 영화의 전통을 따른다. 추임마을의 원경과 근경이 펼쳐지는 가운데 들려 오는 세 사람의 대화는 지역과 관련된 역사적, 현대적 이야기를 다루며 여기에 1991년의 신문기사, 1905년의 지도, 2018년 엑셀 파일의 시트 등 아카이브 자료가 끼어든다.

Go to studio.camp

From the rooftop of this artists’ studio in Chuim Village, you are taken on a virtual tour of the neighbourhood: its forgotten golf course and mango orchards, its Ambedkarite settlements and coconut Agripadas, its 150–year history and the 1.5 seconds in which a spotted pigeon shows us the future. For the past many years, CAMP has been working with CCTV equipment as a movie–making medium. Live video from standard CCTV PTZ cameras allows us to look around this location in great detail, and keep its memory in storage. The 1000th sun setting over Juhu beach is just the beginning of this evening’s story. What follows is in the tradition of landscape cinema. Images from Chuim Village, both near and far are spoken over by three people, who add historical or contemporary details. Sometimes a newspaper article from 1991, or a map from 1905, or an excel sheet from 2018 also takes part.

Go to studio.camp

캠프 옥상의 저녁
2017–

Evenings at CAMP Rooftop
2017–ongoing



뭄바이 추임마을에 위치한 자신들의 스튜디오에서 캠프는 2007년부터 옥상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음식, 음료를 제공하며 주로 겨울에 많이 개최되는 이 극장의 프로그래밍은 캠프의 영화적 지향이 반영된 기획으로, 아카이브 여행, 가공하지 않은 비디오와 사운드 모음, 밤새 보는 심야 영화, 시네마톤, 푸티지, 시사회와 비평회, 동료 작가들의 형식 실험 신작 등을 소개한다.

Go to studio.camp

A roof–top screening tradition with food and drink at CAMP that has been active for fourteen years, usually in the winter. Quintessentially CAMP programming that has included archival journeys, raw assemblies of video and sound, night–long films, cinemathons, footage and films, previews, and formally interesting new cinema of friends.

Go to studio.camp

주택의 역사 세미나
뭄바이 2018

Housing Histories Seminar
Mumbai 2018



봄베이 보리발리의 건축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캠프의 작업실 옥상에서 사흘 동안 라이브 비디오, 아카이브 비디오로 “1951–2020 문화적 기반에서의 도시 주택” 세미나를 열었다.

Go to studio.camp

3 Nights on CAMP Rooftop for architecture students of School of Environment and Architecuture on Housing in Bombay, with live and archival video.

Go to studio.camp

문화적 기반에서 보는 도시 주택
1950–2020

Ghar Mein Shehar Hona: City Housing in a Cultural Matrix
1950 to 2020



옥상 극장과 스튜디오에서 수년 간 진행한 비디오 렉처–퍼포먼스에서 캠프는 청중을 밀도 높은 아카이브 여행으로 인도한다. 같은 형식으로 진행된 이 세미나는 봄베이/뭄바이의 "주택 문제"에 관한 사회적, 문화적, 정치적 역사를 다룬다. 영화, 국가 제작 다큐멘터리, 신문, 정책 보고서, 사회 운동에 관한 아카이브 등의 소스를 활용하는데, 이러한 자료들은 손으로 만든 웹 편집기를 통해 다른 온라인 아카이브 소스로 연결되는 새로운 종류의 "주석이 있는 필름"으로 생성된다.

Go to studio.camp

Drawing in form from the video lecture–performance style honed on CAMP's rooftop cinema and studio that takes its audience on dense archival journeys, the work narrates the social, cultural and political history of the “housing question” in Bombay/Mumbai, by bringing together cinema, state–sponsored documentaries, newspapers, policy reports and archives from social movements, among other source materials. These materials are assembled, via a hand–built web editor, into a new kind of “annotated film” that links to online archival sources.

Go to studio.camp

파드마
온라인 2008–

pad.ma
online 2008–



예술가, 영화감독, 코더, 변호사, 영화 애호가 및 동료들의 규합으로 시작된 Pad.ma(Public Access Digital Media Archive)는 윤년이었던 2008년 2월의 마지막 날 뭄바이 캠프의 스튜디오에서 출범하였다. 완성된 영화보다는 지역의 문화 활동가들이 개인적으로, 정치적으로 수집한 영상 자료들인 비디오 푸티지를 주로 다루며 밀도 높은 텍스트 주석이 달려 있는 비디오 아카이브이다. 모두 온라인에서 검색 및 시청할 수 있으며 비상업적 목적으로는 무료로 다운로드도 할 수 있다. 관습적인 비디오 제작, 편집 및 관람이 억누르거나 제외했던 비디오 자원의 이미지, 의도 및 효과를 개방하는 방법이다. 이렇게 확장된 방식으로 비디오를 다룸으로써 한정된 다큐멘터리 영화나 온라인 비디오 클립을 넘어 비디오 자체의 덜 알려진 가능성의 영역을 발견할 수 있다.

Go to studio.camp

Pad.ma, housed at CAMP was born in Mumbai on the last day of February in the leap year of 2008, after a coming together of artists, filmmakers, coders, lawyers, cinephiles and friends. It is a long–running future–oriented footage archive of cared–for, densely annotated video material contributed by artists, filmmakers and cultural workers that offers a way of opening up a set of images, effects and intentions present in video footage that conventions of video–making, editing and spectatorship have tended to suppress or leave behind. This expanded treatment takes us into lesser–known territory for video itself as a site and container for shared memories and experiences. Beyond the finite film or video clip.

Go to studio.camp

indiancine.ma
온라인 2013–

indiancine.ma
online 2013–ongoing



파드마의 자매 사이트로 인도 영화사 100주년에 개발된 온라인 아카이브이다. 인도 영화에 관한 백과사전적 정보를 담고 있으며, 국내외 영화, 문화연구 관련 학과의 교육에 활용되고 있다. 2013년부터 캠프와 여러 단체가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Go to studio.camp

Little sister of Pad.ma, home to the big cinemas of India, Indiancine.ma was born during the centenary year of Indiancine.ma. It is an encyclopedic archive of Indian film, today probably the best of its kind, run collaboratively by CAMP with other groups since 2013.

Go to studio.camp

파렐 저지의 CCTV 풍경
뭄바이 2017

CCTV Landscape from Lower Parel
Mumbai 2017





"카르마"와 "카메라"는 같은 어근을 갖고 있는 단어이다. 카메라는 구멍 하나가 뚫린 방일 뿐이다. 작은 방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자신들은 노출하지 않고 커다란 바깥의 이미지를 볼 수 있는 것이다. 스스로를 내보이지 않으면서 대상을 보는 이 경험은 영화의 핵심이다. 그런데 요즘은 이 같은 경험이, 세상에 사람보다 카메라가 더 많다고들 해서 더 어려워졌다. 그러나 우리는 도시 한복판의 어두운 영화관에서 그러한 경험을 연출할 수 있다. 아마도 CCTV의 진정한 숙명은 우리가 서로, 그리고 주변과 은밀하게 가까워지도록 만드는 데 있을지도 모른다.

Go to studio.camp

The word “karma” and “camera” have the same root. A camera is just a room with a hole in it. Small people inside this room can see an image of the great outdoors, without themselves being seen. This experience, of watching without being watched, is at the very heart of cinema. These days it is more difficult to achieve since there are reportedly more cameras than people in the world. Yet, we can stage such an experience, from inside a dark cinema hall in the heart of the city. Maybe, the true destiny of CCTV is to make us secretly intimate with each other and our surroundings.

Go to studio.camp

불빛 위치파악 시스템
뭄바이 2005

Glow Positioning System
Mumbai 2005



가로등이 꺼질 때면 또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제각기 만들어진 기념 형태들이 다 모여 이제 큰 원을 이룬다. 무빙 파노라마, 혹은 시네마의 한 형태

When the streetlights go out, another landscape can be seen made of individual forms of celebration now joined together in a giant circle. A moving panorama or a form of cinema

스위치
뭄바이 2006

A Switch
Mumbai 2006

2006년 작업실 건너편 나무에 걸어둔 스위치로 행인들이 캠프의 발코니 조명을 껐다 켰다 할 수 있게 했다.

In 2006 we had a switch hanging from a tree across the street from our studio. It would turn on and off our balcony lights.

어떤 합의
뭄바이 2006

One Agreement
Mumbai 2006

제로섬 게임. 두 당사자는 각자의 총 에너지 소비가 동일한 한에서 전기를 공유하기로 합의할 수 있다.

A zero–sum game. Two parties could have an agreement to share electricity as long as their total consumption would remain the same.

두 기둥
뭄바이 2006

Two Poles
Mumbai 2006

나무 장식은 가능한 최대 길이로 뻗어 나갈 수 있고, 500 미터 지점에서는 이게 시작된 곳에서보다 더 커지면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게 된다.

Go to studio.camp

A street decoration can be stretched to its maximum possible length. At 500m this grows bigger than the neighbourhood it started in and travels to another one and back.

Go to studio.camp

러슬 TV
방갈로르 2004

Rustle TV
Bangalore 2004



방갈로르의 실내 재래시장인 러셀 마켓에서 학생이 운영한 텔레비전 채널

Go to studio.camp
A student–run TV Channel in the old indoor Russell market in Bangalore.

Go to studio.camp

세계 정보 도시 TV
방갈로르 2005

WI City TV
Bangalore 2005



지역의 미디어와 정보의 정치학에 관한 일일 편성되어 3,000가구에 방송했던 채널

Daily programming on local media and information politics to 3000 homes in Bangalore.

키르키얀
뉴델리 2006

Khirkeeyaan
New Delhi 2006



델리 키르키 지역 케이블 TV / CCTV 하이브리드의 일곱 가지 배열. 감시 카메라와 케이블 TV 시스템을 피드백 장치로 결합, 지역사회에 일종의 방송국을 셋업하고, 반경 200m 내 주민들이 이웃과 ‘방송’의 형태로 소통하도록 하였다. 지역사회의 상호작용이 일어나도록 하는 장소로서의 비디오, 폐쇄회로에 반대되는 “열린회로” TV 시스템이다.

Go to studio.camp

Seven arrangements of cable TV/ CCTV hybrids in the Khirkee neighbourhood of New Delhi, 2006. Video became the ‘site’ for these interactions and conversations.

Go to studio.camp

인터넷의 키르키얀
류블랴나 2007

Khirkeeyaan over internet
Ljubljana 2007



도시 내에 있는 CCTV 카메라를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프로젝트

Connecting CCTV cameras in the city over internet.

안전함
로스토크 2008

Safeness/Kneipness
Rostock 2008



G–8 시위 진영을 위한 보안 시스템. 울타리 근처에서 나오는 비디오때문에 계속 끊기는 라이브 스트림.

Security system for a protest camp at the G–8 Summit. Live stream constantly interrupted by videos from near the security fences.

사회적 CCTV
맨체스터 2008

CCTV Social
Manchester 2008



보통 카메라의 시선 아래 있는 사람들이 CCTV 관제실로 들어가 그 블랙박스 안에서 자신의 도시를 관찰한다.

Go to studio.camp

People usually under the gaze of cameras enter CCTV control rooms to view their city from within the black box.

Go to studio.camp

캐피탈 서커스
맨체스터 2008

Capital Circus
Manchester 2008



100명 넘는 사람들이 이미지 배포 동의서에 서명했다, 우리 모두 어쨌든 이미 감시 당하고 있으니, 자신들의 데이터 스트림을 다른 방향으로 공개해도 좋다는 내용이다. 유럽 최대의 쇼핑몰인 안데일의 몰에서 206대의 CCTV 카메라로 촬영했다.

Go to studio.camp

More than 100 people signed image release forms saying that they were already under watch anyway and they chose to release their data stream in another direction. Filmed by 206 cameras of the Arndale mall, then the largest mall in Europe.

Go to studio.camp

집 앞의 이웃
예루살렘 2009

The Neighbor Before the House
Jerusalem 2009



이스라엘 동예루살렘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 여덟 가족이 각자 집 앞에 PTZ CCTV 카메라를 설치하고 집 안에서 조이스틱으로 카메라를 조작한다. 사적 공간과 공적 공간을 넘나들면서 ‘이웃’의 모습을 줌인과 패닝으로 들여다 보고 타자와의 거리에 대한 경험을 보이스오버로 이야기한다. CCTV 보안 카메라로 촬영한 장면들은 도구적 "감시"의 전후에 관찰하는 행위에 담긴 호기심, 농담, 기억, 욕망과 의심을 드러낸다. 이 특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카메라의 움직임과 생생한 해설은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보이는 것을 평가하고 다른 사람들과의 거리의 본질에 대해 이야기하는 방식이 됩니다.

Go to studio.camp

“The Neighbour before the House” is a series of video probes into the landscape of East Jerusalem. Shot with a CCTV security camera, these images show that before and after instrumental "surveillance", there is inquisitiveness, jest, memory, desire and doubt that pervades the project of watching. In these specific times and places, camera movements and live commentary become ways in which Palestinian residents evaluate what can be seen, and speak about the nature of their distance from others.

Go to studio.camp

속삭이듯 맹세하기
2011

Swearing–in–whispers
2011



멜로드라마 형식의 시나리오로, 2009년 인도 총선 이후 각료가 되기 위한 사흘 간의 로비 활동을 담았다. 대화는 전적으로 정부의 전화 도청에서 나온 것이다. 시나리오는 그 속도를 늦추면서 어떤 환경과 장면이 그들 뒤에 있고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묻는다.

A screenplay in melodramatic format, spanning the first three days of lobbying for cabinet spots, in the wake of the Indian general elections of 2009. The dialogue is entirely from phone taps made by the government. The screenplay slows them down and asks: what kinds of environments and scenes may lie behind them, and how are they connected?

훔 로고스
2012

Hum Logos
2012



제2막(훔 로고스)는 라디아 도청에 관한 Pad.ma 컬렉션을 45분 길이로 이어 붙인 오디오 필름이다. 새 내각이 집권한 2009년 인도 총선 후 두 달을 다루고 있다. 도청 테이프에 대한 논쟁이 편집 여부에 관한 것이었는지, 아니면 무코파드헤이 판사가 말했듯 "일부가 추가로 붙었다"면, 거기서 어떤 또 다른 편집이 가능한지, 이 영화는 묻고 있다.

Go to studio.camp

Act II (Hum Logos) is a 45–minute audio film spliced from the Pad.ma collection of the Radia Tapes. It covers two months after the Indian general elections of 2009, with the new cabinet in power. The film asks: if debate around these tapes was about whether they are edited or not, or as Justice Mukhopadhay put it, "splice has been added", then what can further editing do?

Go to studio.camp

네 글자 영화
2015

Four–Letter Film
2015



"영화" 또는 내러티브라고 부를 수 있는 가능한 아주 작은 대역폭에서 엿듣는 두 사람 사이의 대화. 4개의 영숫자로 구성되며 각각 14개의 세그먼트가 있다.

Go to studio.camp

A conversation between two people, at the smallest possible bandwidth, that one could call "film", or narrative. Made of four alphanumeric characters, each having 14 segments.

Go to studio.camp

스테레오로 일하는 화물상자 작업자들
광저우 2015

Men–At–Work with Boxes in Stereo
Guangzhou 2015



크레인 기사와 부두 노동자는 사라진 것 같다. 바다에서 (세계 무역의 90%를 연결하지만) "잊혀진 공간"인 이 곳에서 항구 도시의 오물, 소란과 함께 그들의 부재를 애도하고 추모했다. 그러나 컨테이너 항구의 레고 랜드 같은 배경에서 아주 작고 거의 보이지 않은 채 수많은 이들이 손과 눈을 일사불란하게 맞추며 노동한다. 중국 주장강 삼각주의 가오란 현 주하이 국제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촬영된 캠프의 이 작업은 은 볼 수 있는 것을 “보는 삶의 하루"를 제공한다. 자동화된 방식으로 이동하는 것처럼 보이는 상자들을 시스템의 관점과 작업자의 관점으로 들여다보게 한다.

Go to studio.camp

The crane operator and longshoreman seem to have disappeared. In this “forgotten space” of the ocean (that channels 90% of global trade), their absence, along with the grime and buzz of the port city has been mourned, there have been requiems. But they exist, countless of them, their hand–eye and body workings, rendered tiny and near–invisible against the backdrop of the lego–land image of the container port. CAMP's work here, filmed on location at the Zhuhai International Container Terminal, Gaolan on the Pearl River Delta offers "a day in the life of" look at what can be seen; of both the systems–view and workers–view of that seemingly automated movement of boxes.

Go to studio.camp

하차 행렬
코치 2012

Destuffing Matrix
Kochi 2012



(단단한 것이 다 공기 중으로 녹아서가 아니라, 상자 안에 상자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항구와 도시는 20세기 후반 내내 서로를 피하다가,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을 공유하면서 해안가를 향한 새로운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갑자기 함께 모습을 보이게 되었다. 항구의 다른 부분들(상품, 노동자, 세관 봉인, 엑셀 시트)은 다리와 네트워크로 연결되고 울타리로 둘러싸인 "배후지"에 흩어져 있지만 말이다. 이 파열된 풍경의 이미지는 무엇인가? 상자는 이미지를 거부하지만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이 작업은 이미지가 여전히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그러한 호기심으로부터 출발하며, 이미지를 특정 방식으로 재배열하는 것만으로도 이 지역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지 묻는다.

Go to studio.camp

(Its not so much that all that is solid melts into air, but rather that there are boxes within boxes…)
Ports and cities have been shy of each other throughout the latter half of the 20th century. Suddenly they make a joint appearance, new container terminal facing the waterfront, sharing their most visible parts. Meanwhile thousands of other pieces of the port–goods, workers, customs seals, excel sheets–are scattered across a “hinterland,” connected by bridge and wire, and surrounded by fences. What could be an image of this fractured landscape? Boxes resist images, but also offer an invitation to the curious. Our work here follows from such a curiosity, claims that images are still possible, and then asks if just rearranging them a certain way could change the tenor of this geography.

Go to studio.camp

눈 먼 자들의 나라
포크스턴 2011

The Country of the Blind, and Other Stories
Folkestone 2011



"해안 관찰"을 "바다 촬영"으로 확장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 수 있을까? 국립 해양 영화 기관이라는 것이 있는가? 있어야 한. 일 년에 걸쳐 자원한 영국 켄트주 포크스톤에 있는 국립해안경비대원들이 영국해협을 관찰하며 촬영한 작업이다. 망원경의 접안렌즈에 연결된 소형 카메라로 촬영하였다.

Go to studio.camp

What could it mean to extend “watching the coast” to “filming the sea”? Are there any National Sea Film Institutions? There should be. A film that compiles observations made by volunteer guards watching the English Channel, over one year. Filmed by small cameras connected to the eyepiece of telescopes. Produced with the National Coastwatch Institution, Folkestone, Kent, UK.

Go to studio.camp

만에서 만으로 또 만으로
서인도양 2013

From Gulf to Gulf to Gulf
Western Indian Ocean 2013



배에는 많은 힘이 있다. 만드는 데 사회를 모으고, 상품을 배포하고, 사람과 아이디어를 실어 나르고, 특히 이는 그 어느 때보다도 다른 양상을 띄는 것 같다. 이 작업은 샤르자에 자주 오는 쿠치 선원들과 캠프가 나눈 4년 간의 대화, 우정, 교류의 결과물이다. 입니다. 그들이 동료 선원들과 신드, 발루치스탄, 이란 남부를 여행하는 모습은 향수나 민족주의에 쉽게 연결되지 않는 세계의 파편들을 보여준다. 이 영상에서는 배를 만들고 항해하며, 때로는 비디오를 만들고 노래도 붙이는 이들의 물리적 횡단을 따른다.

Go to studio.camp

A boat has many powers: to gather a society in its making, to distribute goods, to carry people and ideas across places that, it seems to us, are more different than ever before. From Gulf to Gulf to Gulf is a result of four years of dialogue, friendship and exchange between CAMP and a group of sailors from Kutch, who come to Sharjah often. Their travels and those of co-seafarers from Sindh, Baluchistan and Southern Iran show us a world cut into many pieces, not easily bridged by nostalgics or nationalists. Instead, we follow the physical crossings made by these groups of people who make and sail boats. And who also make videos, sometimes with songs married to them.

Go to studio.camp

일상으로 하강
2021

Decent into the Ordinary
2021

이 카메라들이 사람들과 비밀스러운 춤을 춘다면 어떻게 보게 될까? 2021년 뭄바이 월리의 건물 35층에서 안무된 CCTV 카메라로 촬영하였다.

Go to studio.camp

If these cameras were in a secret dance with people, how would they see? Filmed from the 35th floor of building in Worli, Mumbai by Choreographed CCTV camera.

Go to studio.camp

카메라의 라이브 안무

A Live Choreographed Camera

“사람보다 카메라가 더 많은 이 시대에 영화란 과연 무엇일까?”

서울에서 제작한 신작에서 캠프는 구도심과 도시재생이 공존하고 있는 을지로의 대림상가 건물 옥상에 무인으로 작동하는 폐쇄회로 텔레비전 카메라를 세우고 그 카메라의 동작을 안무하듯 컴퓨터 소프트웨어로 제어하며 주변 지역의 이야기를 영상에 담아낸다. 팬, 틸트, 줌 기능을 이용하여 다양한 거리와 속도로 움직이는 카메라는 운동성, 율동감을 갖고 도시 경관을 포착한다. 날씨와 시간대에 따라 시시각각 달라지는 영상이 실시간으로 상영됨으로써 전시실과 을지로는 하나의 시공간을 이루게 된다. 이 라이브 스트리밍은 온라인 cctv.camp 에서도 볼 수 있다. 그리고 백남준아트센터와 코치비엔날레가 함께 커미션하고 같은 방식의 카메라 세팅으로 뭄바이의 포시즌스호텔에서 제작한 작품도 무빙 파노라마 섹션에서 볼 수 있다. 백남준이 1960년대 폐쇄회로 텔레비전을 예술 매체로 개척한 지 60여 년이 흐른 지금, CCTV 카메라로 새로운 영화 만들기의 가능성을 실험하는 이 작업을 위해 서울에서는 최태윤 작가와 서울익스프레스의 전유진, 홍민기 작가가 협업하였다.

촬영: 서울 을지로 157
2021.10.15.–2022.2.27.

“What is a movie in this age where there are more cameras than people?”

This is a newly commissioned work in Seoul using a closed–circuit television camera. The camera is set up on the rooftop of the Daerim Plaza in Euljiro, and tells the stories of old towns under the force of urban regeneration. CAMP controls a CCTV camera’s movements with computer software as if choreographing it. With the pan, tilt, zoom functions, the camera moves at various distances and speeds to capture the cityscape with a rhythmic analysis. It adds an oblique angle and duration to the old dance between cameras and subjects. The live stream is online at cctv.camp.
       In the last chapter of CAMP's moving panorama work: –1. Return (Descent into the Ordinary) we can see a "secret dance" that a camera atop the 35th floor of a building in Mumbai is in with people, filmed in the same way but over time. Paik pioneered CCTV as an artistic medium in the 1960s. CAMP’s fifteen years of working with the medium now takes a new dimension of filming with the technology.
       For the Seoul production, CAMP is in collaboration with artists Taeyoon Choi, and Youjin Jeon and Minki Hong of Seoul Express.

Filming: Euljiro 157 Seoul
Oct 15, 2021–Feb 27, 2022
Live at: CCTV.camp

비디오 아카이브에 대한 제안

An Archive Proposal

캠프는 베를린 0x2620의 얀 게르버와 함께 개발한 미디어 아카이브 시스템으로 백남준아트센터 아카이브에 소장된 비디오들을 가공, 분석하여 이번 전시에서 공개한다. 0x2620의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와 웹 애플리케이션은 시간 기반 주석 달기, 타임라인 뷰, 에디트와 코멘터리 기능 등을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비디오 작품을 비롯하여 여러 포맷의 영상 소스와 푸티지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이를 다각적으로 분해하여 상세한 정보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한다. 캠프는 이를 이용하여 온라인 비디오 아카이브 pad.ma(Public Access Digital Media Archive, 2008)를 시작으로 인도영화사에 관한 indiancine.ma(2013), 아시아아트비엔날레의 비디오 프로그램인 phantas.ma(2021) 등을 운영해 왔다. 장기간 지속하는 아카이브 프로젝트를 통해 비디오가 기록과 수집만이 아니라 토론과 교류와 연구의 매체로서 영역을 확장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연속선상에서 이번 전시를 통해 공개하는 njp.ma 는 세계 유일의 백남준 비디오 아카이브를 미술관 자원으로 오픈 소스화 방식을 제안하는 파일럿 프로젝트이다.

NJP.MA documents the intermedia experiments of Fluxus artists as they encountered and radically transformed the distributive capacities of the new mediums of video and broadcast art, led substantially by the prescient work of Nam June Paik. Seen here through a collection of 175 videos housed in the Nam June Paik Art Center, the world’s only video archive of the artist's work.
       NJP.MA draws from Pad.ma (Public Access Digital Media Archive), the open-source footage archive run by 0x2620 and CAMP since 2008, and its numerous sister platforms. Njp.ma is an artists' proposal for how to turn Paik’s video archive into a public-access museum resource.>
       The proposal here is two-fold: To present to an engaged viewer an organised collection with time-based transcripts and annotations and in addition, edits or 'cuts' across the archive that will be published through the coming year. Further, to invite the curious artist, researcher and scholar to go deeper into the material, using the granular views, time-based annotation and edit features of Pad.ma, to contribute and interpret for the present, this important body of material.
       This archive was initiated in the context of CAMP After Media Promises, the 2020 Nam June Paik Prize winners Exhibition at the Nam June Park Art Center.

How-to for contributors: wiki.pad.ma